아우구스띠노 수도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아우구스띠노 수도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연천수도원 새가족...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11-11-09 (수) 20:06 조회 : 1631


연천 수도원 지킴이 '청이'가 지난 월요일 새벽  

새끼를 세마리 낳았어요.

혼자서 새벽에 새끼를 낳느라 고생한 청이를 위해

미역국과 북어국을 열심히 끓여주고 있어요...

아직 눈도 뜨지 못했고 이름도 없어요...

청이 새끼 보러 놀러오세요... ^^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